정현강씨 등 고대생 4명, 파키스탄 오지 학교에 PC 15대 기증
'한국 형아'들이 만들어준 히말라야 산골학교 '컴퓨터 교실'

"우와 컴퓨터다! 이거 어떻게 사용하는 거예요?"
지난 8월22일 파키스탄 칸데(Kanday) 학교. 히말라야 인근 해발 3천m 산자락에 있는 이 학교에 컴퓨터 15대가 들어오자 학생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독수리 타법'으로 조심스레 키보드를 누르던 학생들은 눈앞의 컴퓨터 화면을 보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먼 타국 오지 학교에 컴퓨터를 기부한 이들은 고려대에 재학 중인 정현강(24)·김승태(25)·신가인(25)·김완수(24)씨다.


한 인턴 프로그램에서 만난 이들은 정씨가 히말라야를 등반하며 본 현지인들의 어려운 모습에 마음이 움직여 힘을 모았다고 한다.

정씨는 1일 "작년 8월 히말라야를 등반할 때 함께한 셰르파(안내인)는 나와 나이가 같은 대학생이었다"며 "전문 장비를 갖춘 나와 달리 그 친구는 샌들을 신은 채 생활비를 벌기 위해 산을 올랐다"고 말했다.

칸데가 고향인 동갑내기 셰르파는 차 1대가 간신히 지나갈 수 있는 도로를 한참 가야 나오는 오지에서 학교에 다녔고, 공부만이 유일한 희망이었다고 한다.


당시 이 학교를 찾았다는 정씨는 "전교생이 250명 정도인데 교실에는 의자도 책상도 없다.

근처에 다른 학교가 없어 초·중·고등학생 모두 모여 좁은 공간에서 수업을 듣는데 얇은 양탄자 하나가 전부였다"고 떠올렸다.

정씨는 "국어·수학은 가르칠 수 있는데 컴퓨터가 없어 다양한 경험이 부족하다"는 현지 교사들의 말이 늘 마음에 걸렸다고 한다.

귀국 후 친구와 선배에게 고민을 털어놓은 것을 계기로 칸데 학교 아이들에게 '컴퓨터 교실'을 선물하기 위한 '팀 호형호제(虎형虎제)'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한국 형아'들이 만들어준 히말라야 산골학교 '컴퓨터 교실'

프로젝트에 동참한 김승태씨는 "부모님 세대에서 영어가 힘이었다면 우리 세대는 정보가 힘인데 칸데 학교를 가보니 태어나서 컴퓨터를 처음 본 친구들도 많다더라"며 "작은 정보 한 줌이 큰 힘을 발휘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 함께하게 됐다"고 말했다.

목표를 이루는 과정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김씨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유명한 기업과 비영리재단 7∼8곳을 다녔지만 모두 거절당했다"며 "파키스탄 일부 지역이 철수 권고 등 위험국가로 분류돼 지원할 수 없다거나 네팔 등 주변국으로 대상을 바꾸라고만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뜻을 굽히지 않았다.

펀딩 사이트에 글을 올리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온라인 친구들에게도 계획을 알렸다.

고려대 영어영문학과 교우회 내 '영문 84 프로젝트'가 250만원을 지원한 것이 큰 힘이 됐다.

어렵사리 목표 모금액 450만원을 달성할 수 있었다.

이렇게 마련한 돈은 파키스탄 아이들이 쓸 컴퓨터 15대를 마련하는 데 쓰였다.

교내 사회봉사단과 교우회에서 빔프로젝터 1대를 기증받고, 행복나눔재단에서 태블릿PC 5대도 기부받아 함께 전달했다.


정씨와 김씨는 "컴퓨터 15대가 파키스탄 아이들에게 어떤 정보를 가져다줄지 벌써 기대된다"면서 "정말 공부하고 싶은 파키스탄 친구들이 한국에 올 수 있도록 장학재단을 만들어 등록금을 지원해보자는 '시즌 2' 계획도 세웠다"고 말했다.

'한국 형아'들이 만들어준 히말라야 산골학교 '컴퓨터 교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